“이제 잘풀리나?” 공식사과 이강인, 예상못한 겹경사 맞이했다

공식사과한 이강인이 겹경사를 맞이했습니다.

다시 잘 풀리는걸까요?

리그앙

이강인 선수가 ‘감아차기 골’을 터트린 후, 그의 업적으로 리그1 베스트11에 선정되었습니다. 리그1은 한국시간으로 20일에 해당하는 날에 2023~2024시즌의 26라운드 베스트11을 발표했는데요. 이강인은 4-3-3 포메이션에서 왼쪽 미드필더 자리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베스트11의 공격라인은 킬리안 음바페, 마틴 테리어, 리얀 체르키가 차지했으며, 미드필더 자리에는 이강인과 비티냐, 뱅자맹 부리구드가 포함되었습니다. 수비진은 누노 멘데스, 장 클레르 토디보, 제이크 오브라이언, 그리고 겔라 두에가 이름을 올렸고, 골키퍼는 마르신 불카였습니다. PSG 선수가 4명이나 베스트11에 포함되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합니다.

이강인은 베스트11 외에도 리그1에서 선정한 26라운드 최고의 골 톱5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의 골 외에도 음바페, 비티냐, 이토 준야, 그리고 앙드레 아예우가 이 목록에 포함되었습니다.

맹활약

이강인은 최근 18일에 프랑스 몽펠리에와의 경기에서 활약했는데, 그는 몽펠리에의 홈구장인 스타드 드라 모송에서 리그 2호골이자 시즌 4호골을 터트리며 6-2로의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이로써 PSG는 17승8무1패(승점 59)로 2위 브레스트(승점 47)와의 승점 차를 12로 벌렸습니다. 현재까지의 상황을 고려하면, PSG가 이번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이날 이강인은 1골을 넣으며 탁월한 활약을 펼쳤으며, 음바페 역시 해트트릭과 1도움으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이강인은 이번 기회에 12일 만에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활약을 이어갔습니다.

경기 후반 8분, 이강인은 아크서클 근처에서 공을 잡아 랑달 콜로 무아니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왼발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성공시켰습니다. 이를 바라보며 음바페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이강인을 축하했고, 둘은 서로를 안아 기쁨을 나누었습니다.

이강인에 대한 음바페의 애정 표현은 경기 후에도 이어졌습니다. 음바페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이강인이 달려오는 모습을 공유하며 “Hijo(내 아들) 이강인”이라는 글을 스페인어로 올렸습니다. 이는 이강인이 스페인어에 능숙하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특히 주목할 만한 표현입니다.

이에 이강인은 프랑스어로 음바페를 칭찬하며 자신의 SNS에 “le meilleur du monde(세계 최고다)”라는 글을 게시했습니다.

이날 이강인은 후반 25분까지 약 70분을 뛰며 패스 성공률 94%를 기록하며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였습니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은 이강인에게 팀 내 상위권 평점인 8.2를 부여했고, 최고 평점은 역시 음바페가 받은 만점에 가까운 9.8이었습니다. 이날 3골을 넣은 음바페는 이번 시즌 리그 24경기에 출전해 24골(5도움)을 기록하며 놀라운 득점력을 선보였습니다.

프랑스 언론

프랑스 ‘르 파리지앵’은 “이강인은 현명한 선택과 간단한 패스를 통해 낭비 없이 상대 수비를 피해간 뒤 골을 터뜨렸다. 모두가 인정할 수밖에 없는 멋진 골이었다”고 칭찬하며 이강인에게 평점 6.5를 부여했습니다.

이와 함께 축구전문 90MIN 프랑스판도 “이강인이 빛났다. 공격적으로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고 기술적인 부분도 훌륭했다. PSG 공격에 힘을 보탰을뿐 아니라 자신의 리그 2호골을 넣었다”고 이강인을 칭찬했습니다.

또한 이날 이강인은 이전에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상대로 골을 넣었던 요르단의 에이스 무사 알타마리와의 맞대결에서도 승리했습니다. 알타마리는 하위권 평점인 6.09를 받으며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