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소름돋네” 백승호가 버밍엄시티로 이적 할수 있었던 충격적인 이유 밝혀졌다

전북현대의 선수, 백승호가 얼마전 버밍엄시티로의 이적을 확정지었습니다.

그런데 다소 뜬금없던 이적, 이유가 밝혀져서 화제입니다.

뜬금 이적?!

백승호 선수가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의 버밍엄시티로 이적하면서 유럽 무대로 다시 한번 발을 내딛게 되었습니다. 이적의 주요 요인 중 하나는 토니 모브레이 감독의 영향력이었습니다.

백승호 선수의 대표 측은 24일, 버밍엄으로의 이적에 대한 보도에 대해 협상이 상당히 진척되었다고 인정하면서, 곧 출국하여 이적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적 계약기간은 2년 6개월이며, 전북현대에서 받던 연봉보다 약 2배 가량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럽복귀 의지 강했다

백승호 선수는 지난해부터 유럽 진출에 대한 의지를 여러 번 표명했으며, 올겨울 전북과의 계약 종료 후 자유계약 선수(FA) 신분이 되어 적극적으로 새로운 팀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여러 K리그 구단들이 유럽 진출을 도울 의향을 보였지만, 백승호 선수는 기다릴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버밍엄시티가 강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특히, 팀의 새로운 감독으로 임명된 토니 모브레이의 역할이 중요했습니다. 모브레이 감독은 지난해 선덜랜드를 이끌던 시절부터 백승호 선수에게 관심을 보여왔고, 이번 이적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되었습니다.

백승호가 버밍엄으로 갈 수밖에 없는 이유

토니 모브레이 감독은 한국 미드필더들의 유럽 진출과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습니다.

2008년에는 웨스트브로미치앨비언 감독으로 김두현 선수를 영입했으며, 이후 팀을 챔피언십 우승으로 이끌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로 승격하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김두현 선수는 PL에 입성한 초기에 좋은 활약을 보였으나, 부상과 병역 문제로 인해 유럽 생활을 일찍 종료하고 K리그로 돌아갔습니다.

이어서 2010년 1월에는 스코틀랜드의 명문 클럽인 셀틱으로 기성용 선수를 영입했습니다. 모브레이 감독은 셀틱에서 오래 머무르지 못했지만, 기성용 선수에게는 중요한 변화를 주었습니다.

유럽 진출 전 공격적인 역할을 맡던 기성용 선수에게 더 후방에서의 플레이를 맡겼고, 이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도 이어져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에 기여했습니다.

이로써 백승호 선수는 토니 모브레이 감독이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영국으로 데려온 K리그 미드필더로서 세 번째 사례가 되었습니다. 이는 특별한 인연으로 볼 수 있습니다.

모브레이 감독은 영입 과정에서 이러한 점을 강조했으며, “한국인 미드필더들과의 깊은 인연”을 어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로운 도전

백승호 선수는 이제 스페인, 독일에 이어 잉글랜드에서도 경험을 쌓게 되었습니다.

그는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 출신으로, 1부 리그 팀인 지로나와 3부 리그 팀인 페랄라다, 그리고 독일 2부 리그의 다름슈타트에서 활약했습니다.

2021년에는 국내로 돌아와 전북현대에서 3시즌 동안 뛰었습니다.

백승호 선수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브라질전에서 골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병역 혜택을 받기도 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