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면 저는 절대로..” 너무나 충격적인 손흥민 인터뷰

은퇴후 저는..

손흥민이 인터뷰중 다소 충격적인 발언을 해 화제입니다.

은퇴후 삶에 대해 이야기했는데..어떤말일까요?

은퇴하면 저는..

손흥민(토트넘)이 그라운드를 떠나게 된다면, 그가 향할 행보에 대해 궁금해하는 이들에게는 분명한 답변이 있습니다. 우선, 그는 축구계에서의 새로운 도전에는 별 관심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패션지 하퍼스 바자 코리아에 따르면, 손흥민은 은퇴 후의 계획에 관한 질문에 축구와 관련된 일은 따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명확히 밝혔습니다.

손흥민은 “축구가 혼자만의 지독한 짝사랑 같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축구가 짝사랑이라고 느낀 적은 없었다. 이 질문에 대해 심층적으로 생각해보았지만, 저는 언제나 축구 때문에 울고 축구 때문에 웃었어요”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우리는 서로 사랑하고 있다.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다가도 마음속으로 축구 영상을 보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차를 타고 가다가도 모르게 창밖으로 길거리에서 축구하는 아이들을 유심히 구경하고 있다. 가족들과 대화를 하다가도 결국엔 축구 이야기로 끝이 난다. 나의 모든 사적인 순간 하나하나가 축구와 연결되어 있다고 느낀다”고 덧붙였습니다.

어느덧 황혼기

손흥민은 현재 만 31세가 되었습니다. 여전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세계 최고 선수들과 겨루며 정상급의 기량을 자랑하지만, 그의 커리어는 점차 끝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과거에도 은퇴 후 축구와 관련된 일은 전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손흥민은 이것이 평생 변하지 않을 결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은퇴후에는..

그는 “축구를 사랑하고 즐기지만, 다른 사람을 가르칠 능력이 없을 뿐더러, 직접 공을 차는 순간을 사랑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앞으로도 축구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할 것이며, 그 때에는 그저 축구를 사랑하는 한 팬으로 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손흥민은 자신의 ‘꿈’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그는 “축구선수 손흥민은 욕심이 정말 많다. 밖으로 드러나지 않을 뿐, 나는 매 경기에서 이기고 싶고, 우승하고 싶고,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다”며 “나에게 주어진 사랑만큼 되돌려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 무엇보다 행복한 축구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시즌에도 손흥민은 EPL에서 25경기에 출전하여 14골 8도움을 기록하며 활약하고 있습니다. 최근까지도 그는 뜨거운 발끝을 보여주었으며, 현재는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합류하여 활약하고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