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과 재회가능?” 000맡고싶다, 무리뉴 감독 충격 공개발언

감독님 와주세요!

무리뉴 감독과 손흥민이 재회할수있을까요?

최근 무리뉴 감독의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제는 맡고싶다

무리뉴 감독이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맡고 싶다는 의사를 공개했습니다.

27일(한국시간), 유럽 이적시장 전문가인 파브리시오 로마노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은 “국가대표팀 감독이 내가 이루고 싶은 목표”라며 월드컵, 유로, 코파 아메리카 등 국가대표팀의 경기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습니다. 로마노 기자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무리뉴와의 대화를 일부 공개했습니다.

그날, 무리뉴 감독은 “난 다시 시작할 준비가 되었다. 평소처럼 쉬거나 생각할 필요가 없다. 난 강하고 기분이 좋다. 정말 준비가 됐다”며 “하지만 잘못된 선택을 하고 싶지는 않다.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내 목표는 내년 여름에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나의 오랜 꿈

그는 또한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맡아보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습니다. “국가대표팀을 지도하는 것이 내 목표”라며

“어쩌면 2026 월드컵, 2024 유로, 2024 코파 아메리카, 2025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이전에(국가대표팀 감독으로)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2년씩 기다려야 할지는 모르겠습니다. 언젠가는 그날이 올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무리뉴 감독은 2000년 벤피카 사령탑으로 감독 경력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첼시, 인터 밀란, 레알 마드리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AS로마 등의 주요 프로 팀을 이끌며 ‘스페셜 원’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한편, 무리뉴 감독은 지난 1월 AS로마 감독으로 재임 중이었을 때 코파 이탈리아 8강에서 라치오에게 패배한 후 세리에A 20라운드에서 AC 밀란에게 1-3으로 패해 리그에서 9위로 떨어졌습니다. 이에 로마는 무리뉴 감독을 해임하고 다니엘레 데 로시를 후임 감독으로 임명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