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000!” 이강인 사과에 비판했던 이천수, 태국전 두선수 포옹 보며 한 충격발언

과거 이강인 사과영상에서 비난 쏟아냈던 이천수, 이번 흥민 강인 모습을 보며 한마디 했습니다.

무엇이었을까요?

내가 드디어..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갈등을 빚었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골을 합작한 뒤 포옹하는 모습을 보인 가운데, 국가대표 선배 이천수가 “이 장면을 기다려왔다”며 감격했습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태국을 3대 0으로 제압했습니다. 이번 경기에서는 주장 손흥민과 이재성(마인츠), 박진섭(전북 현대)이 골을 넣었습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손흥민 골이 이강인의 발에서 시작됐다는 점입니다. 대표팀 안에서 불화를 겪은 두 사람이 화해한 모습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었습니다.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하자, 이강인은 손흥민에게 달려가 펄쩍 뛰어 그의 품에 안겼습니다.

포옹 본 이천수

이천수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 이번 태국전 리뷰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 속에서 두 선수의 포옹 장면을 본 이천수는 “눈물이 난다”며 “이걸 얼마나 기다렸냐고 우리가”라고 소리쳤습니다.

이어 그는 “이 장면이면 이제 (대표팀 불화설은) 끝났다”며 “고맙다 진짜…”라고 했습니다. 이천수는 영상 말미에 손흥민과 이강인을 또 언급했습니다. 그는 “흥민이 골에 강인이 지분이 들어간 아름다운 장면이 있었다”며 “우리가 꼭 보고 싶었던 장면이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선수들은..

FIFA 랭킹 22위 한국은 101위인 태국을 상대로 한 수 위의 실력을 뽐냈습니다. 5만명에 가까운 태국 팬들의 일방적 응원에도 태극 전사들은 시종일관 태국을 압도했습니다. 한국은 이번 승리로 2차 예선 C조 선두(3승 1무) 자리를 굳히며, 3차 예선 진출에 사실상 성공했습니다.

태국 원정 경기 직후 손흥민은 백승호(버밍엄 시티)와 함께 현지 공항에서 포착됐습니다. 두 사람은 영국행 비행기를 타고 소속팀에 복귀할 것으로 보입니다. 손흥민은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5경기 14골 8도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