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아 이제 나가라” 충격적인 소식, 이강인 PSG에서 나간다?

강인 이제 나가

다소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강인 대신..

이강인은 PSG(파리 생제르맹)의 한 트레이드 카드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유력 언론인 ‘일 마티노’에 따르면 PSG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나폴리의 공격수 빅터 오시멘을 영입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또한, 오시멘이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소화하는 마지막 일정이라는 사실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오시멘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큰 화제였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공격수가 부족한 상황에서 세리에A에서 검증된 선수로서 매력적인 선택지로 부상했습니다. 이에 아스널,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프리미어리그(PL) 클럽들이 오시멘에게 관심을 보였습니다.

선수는..

특히 오시멘은 PL 진출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결과, 여름 이적 시장에서 그가 PL 클럽으로 이적하고 새로운 도전을 할 가능성이 높게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이탈리아 현지에서는 나폴리가 PSG가 아닌 PL 클럽이 아닌 PSG에 오시멘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와 분위기가 변했습니다.

‘일 마티노’의 보도에 따르면 이미 어느 정도 합의가 이뤄진 상태입니다. 여름 이적 시장이 두 달 이상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이번 시즌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오시멘의 미래가 이미 결정되었습니다.

‘일 마티노’에 따르면 PSG와 나폴리는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습니다. 이는 PSG가 과거 에제키엘 라베치, 에딘손 카바니, 파비안 루이스 등을 영입하며 나폴리와 여러 차례 유리한 거래를 한 결과로, 나폴리의 아우렐리오 데 로렌티스 회장과의 친밀한 관계가 협상을 빠르게 진행되도록 했다고 합니다.

음바페 공백

PSG가 오시멘을 신속하게 영입하려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팀의 주축인 킬리안 음바페가 이번 시즌 종료 후 팀을 떠날 것으로 확정되었기 때문입니다. 음바페는 PSG와의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있었지만, 이를 선택하지 않고 계약 만료 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 마티노’는 오시멘이 PSG를 선택했음을 전했으며, 그는 항상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것을 꿈꿨지만 PSG와 특별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PSG로부터 연봉 1300만 유로(약 191억 원)를 수령하며 4년 계약을 맺게 되며, 초상권도 보유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PSG의 스폰서인 카타르 기업들의 스폰서십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 함께 PSG가 오시멘의 이적료를 깎기 위해 트레이드 카드를 활용하려는 의도가 있으며, 그 중 하나로 이강인이 언급되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재계약은 왜해?

오시멘은 지난해 12월에 나폴리와 재계약을 체결했습니다. PSG와 나폴리의 관계가 좋더라도 이적료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데 로렌티스 회장은 선수를 저렴하게 판매하는 경향이 없기 때문에 PSG가 이를 고려하여 협상에 선수를 포함시켜 이적료를 낮추려는 의도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 마티노’에 따르면 나폴리는 카를로스 솔레르, 마르코 아센시오, 이강인, 그리고 루카스 베릴두를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이 선수들이 PSG의 트레이드 카드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시아 시장 포기?

이강인은 지난해 여름에 김민재가 나폴리를 떠날 경우 아시아 선수의 효과를 다시 누리기 위한 영입 후보에 황인범 등과 함께 언급되었으나, 구체적인 추진 사항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이 선수들을 쉽게 내보낼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엔리케 감독은 아센시오와 이강인을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 선발로 내보내며 이 두 선수에 대한 신뢰를 보였습니다.

특히 이강인은 팀 내에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선수로, 엔리케 감독은 그를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용할 수 있고 기술적으로도 우수하며 수비 능력도 갖춘 희생적인 선수로 칭찬해왔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