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손흥민!” 리그 13호골 손흥민, 결국 000해버렸다!

마침내 손흥민이 또다시 골을 신고했습니다.

엄청난 대기록속 000한 손흥민! 지금 만나볼까요?

4위권 보인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3대1로 이기며 중요한 승점 3점을 추가했습니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15승 5무 6패, 승점 50점을 기록하며 4위인 애스턴 빌라(승점 52점)와의 격차를 단 2점으로 줄였습니다.

토트넘과 첼시 사이의 26라운드 경기는 카라바오컵 결승 일정으로 인해 연기된 상태이며, 애스턴 빌라와 루턴 타운의 27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표의 격차는 다시 변동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시 한번 손톱

손흥민 선수의 이번 원톱 출전은 히샤를리송 선수가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와의 25라운드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 결정되었습니다.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을 최전방 원톱으로 배치했으며, 이는 지난해 12월 8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15라운드 이후 약 3개월 만에 이루어진 원톱 출전이었습니다.

손흥민 선수를 지원하기 위해 티모 베르너, 제임스 매디슨,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공격을 지원했으며,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이브 비수마가 미드필드에서 힘을 보탰습니다.

크팰 킬러 손흥민

손흥민 선수는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여왔습니다. 그의 대단한 기록, 15경기에서 8골과 2도움을 기록했으며, 프리미어리그 데뷔골도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터트렸던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또한, 역사적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개장 골 상대 역시 크리스털 팰리스였다는 점은 손흥민 선수와 크리스털 팰리스 간의 특별한 인연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 토트넘의 공격은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전반에 81.4%라는 압도적인 볼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슈팅은 단 1개에 그쳤으며, 손흥민 선수가 직접 공을 잡기 위해 뒤로 내려오는 장면이 자주 목격되었습니다.

특히 전반 18분에는 손흥민 선수가 만들어낸 완벽한 기회를 티모 베르너가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손흥민의 빠른 패스로 베르너가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으나 골로 연결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손흥민 선수의 7호 어시스트 기회도 사라졌습니다.

후반 초반에는 골대가 손흥민 선수의 골 기회를 앗아갔습니다. 후반 9분에 손흥민 선수가 시즌 13호 골을 노렸으나 첫 슈팅은 수비수에 맞고 아웃되었고, 이어진 공격에서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골대를 맞고 나왔습니다.

불행히도 토트넘은 후반 14분 에베레치 에제에게 골을 내주며 실점했습니다.

후반전 극적 변화

토트넘은 후반전에 공격의 고삐를 바짝 당겼습니다. 후반 18분 로드리고 벤탄쿠르을 대신해 브레넌 존슨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곧바로 공격 기회를 창출했지만, 후반 20분에는 베르너의 크로스가 손흥민을 거쳐 존슨에게 이어졌으나 존슨의 슈팅이 골문을 넘어가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습니다. 이어진 크리스티안 로메로의 헤더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손흥민은 공격을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크리스털 팰리스의 수비진을 위협했습니다. 후반 29분에는 데스티니 우도지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강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쉽게도 골문을 벗어났습니다.

토트넘은 후반 32분에 경기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크리스털 팰리스의 수비가 잠시 흔들린 사이, 존슨이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아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은 반대편에서 대기 중이던 베르너에게 정확히 연결되었습니다. 베르너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가볍게 공을 골문 안으로 밀어넣어 동점골을 기록했습니다.

토트넘은 그 기세를 몰아 후반 35분에는 경기를 뒤집는 결승골을 성공시켰습니다. 스로인 상황에서 제임스 매디슨이 올린 감각적인 크로스를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기립박수

경기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손흥민의 환상적인 골이었습니다. 후반 43분, 하프라인 부근에서의 볼 경합 상황에서 공이 크리스털 팰리스 진영으로 튕겨나가자, 손흥민은 빠르게 달려들어 수비수들을 제치고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손흥민은 이 기회에서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며 시즌 13호 골을 기록했습니다. 이 골은 토트넘의 승리를 확정짓는 동시에 손흥민의 뛰어난 골 결정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순간이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