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원팀” 강인주고 흥민 넣고, 완벽했던 대한민국, 마침내..

가장 완벽한 화해입니다.

손흥민과 이강인 둘의 합작품이 진정한 원팀으로 거듭났음을 알렸습니다.

완벽한골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핑퐁게이트에 연루된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천재 미드필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화해의 추가골’을 합작했습니다.

손흥민과 이강인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 2026년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9분 추가골을 같이 빚어냈습니다.

상대 진영 우측에서 공을 잡은 이강인이 가운데로 파고든 뒤, 좌측 수비 뒷공간을 향해 달리는 손흥민에게 알맞게 패스를 연결했습니다. 패스를 건네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 좌측을 파고든 뒤 좁은 각도에서 낮게 깔리는 왼발 슈팅을 시도하여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지난 21일 태국과의 3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로써 2경기 연속골이자 개인 통산 46호골을 기록했습니다. 득점 후 이강인은 손흥민 품에 와락 안겼습니다.

과거 사건

손흥민과 이강인이 함께 이룬 골에는 더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둘은 지난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을 하루 앞두고 저녁식사 시간에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식사를 일찍 마치고 탁구를 친 이강인 등 일부 선수에게 손흥민이 돌아올 것을 요구하며, 이 과정에서 갈등이 있었습니다.

대회 이후 ‘하극상 논란’에 직면한 이강인이 직접 손흥민이 있는 런던을 방문하면서 전격적으로 화해했습니다. 또한, 이강인이 3월 A매치 합류 직후 ‘대국민 사과’를 하고, 손흥민이 이강인을 용서해달라고 말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되었습니다.

절치부심하고..

손흥민과 이강인은 직전 태국전에서는 ‘작품’을 만들지 못했습니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하여 풀타임을 뛰었지만, 이강인은 전략적으로 후반 중반에 교체되었습니다.

이날 황선홍 A대표팀 임시 감독은 전반부터 손흥민을 왼쪽, 이강인을 오른쪽에 배치했습니다. 이전 경기에서 굴욕적으로 1-1로 비긴 ‘참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이강인 카드를 조기에 빼들었습니다.

그리고 대회 이후 처음으로 나란히 선발 출전한 이날 경기에서 귀중한 골을 함께 만들었습니다. 한국은 전반 19분에 이강인의 기점 패스로 조규성이 크로스를 보내며 이재성이 침착하게 밀어넣어 앞서 나갔습니다. 후반 초기에 격차를 벌리며 승리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한국은 지난 21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차 예선 3차전에서는 1-1로 비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3경기에서 승점 7점을 획득하여 C조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 대표팀은 이날의 승리로 3차 예선 진출에 유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