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000 1위 아니야” 김민재의 시련은 어디까지? 급기야..

김민재의 시련은 어디까지..

김민재가 이제는 이 선수에게까지 밀렸습니다.

선수 몸값

축구통계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최근 3월 동안 프리미어리그(PL)를 비롯한 라리가, 프랑스 리그앙, 분데스리가, 세리에A 등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의 몸값이 갱신되었습니다.

이 매체는 각 선수의 활약 상태, 나이, 계약 기간 등을 고려하여 주기적으로 현재의 대략적인 시장 가치를 산출합니다.

이번 갱신으로는 분데스리가의 선수들의 몸값도 조정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김민재는 이번에 처음으로 몸값 하락을 기록했습니다. 김민재는 처음으로 몸값이 측정된 2017년 12월에는 120만 유로(약 17억 원)로 평가되었으며,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페네르바체로의 이적 당시에는 650만 유로(약 94억 원), 그리고 나폴리로의 이적 당시에는 2,500만 유로(약 365억 원)의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나폴리에서 스쿠데토를 들어올리며 김민재는 최고 몸값을 기록했습니다. 그 금액은 무려 6,000만 유로(약 875억 원)에 달했습니다. 바이에른 뮌헨 이적 이후에도 김민재의 몸값은 이 수준을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김민재의 몸값이 하락했습니다. 그의 몸값은 500만 유로(약 72억 원) 낮아져, 새로운 평가에서는 5,500만 유로(약 800억 원)로 책정되었습니다.

이제는 아시아 1위 아니야

아시아 1위 자리를 완전히 내주게 되면서 김민재는 이전에 쿠보 타케후사와 함께 6,000만 유로로 아시아 1위에 올랐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업데이트에서의 500만 유로 하락으로 인해 몸값 변화가 없는 쿠보가 1위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김민재의 몸값은 아시아 2위로 떨어졌으며, 세계적으로는 79위, 분데스리가 내에서는 11위,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에서는 8위, 그리고 한국에서는 1위에 해당합니다.

전 세계 센터백 가운데 11번째로 랭크되며, 1996년 이후의 선수들 가운데서는 5번째로 높은 순위를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최근 팀 내에서 주전 경쟁에서 밀린 영향이 이러한 몸값 변동에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김민재는 최근 공식 경기 3경기를 모두 벤치에서 시작했고, 대신하여 에릭 다이어와 마타이스 데 리흐트가 선발로 지명되었습니다. 이 두 선수는 토마스 투헬 감독의 신뢰를 받으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전한 김민재 시련

김민재가 4경기 연속 벤치에 앉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그는 3월 A매치 기간에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며 태국과의 2연전에서 모두 풀타임을 뛰었습니다.

그러나 다이어는 이 기간을 달콤한 휴식으로 즐기며 체력을 보충했으며, 데 리흐트와 다요 우파메카노는 유럽 내에서의 A매치를 소화하는 등 김민재보다 체력적으로 더 유리한 상황입니다.

한편, 김민재는 태국 원정 후 “현재로서는 세 경기 정도를 못 나오고 있다. 기회를 기다려야 되는 입장이다. 훈련장에서 좋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고, 게으르게 임하고 있지도 않다. 잘하고 있기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하며 자신의 활약을 예고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