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손흥민 후계자” 영국서 조기 복귀 요청한 한국선수, 20분만에?!

초신성인 배준호(스토크시티)가 다시 한 번 눈부시게 빛났습니다.

진정한 손흥민의 후계자라는 영국?!

20분 만에

한국시각으로 30일 오전 0시에 영국 요크셔 킹스턴어폰헐의 MKM 스타디움에서 열린 헐시티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39라운드에서 후반 교체로 등장한 배준호는 훌륭한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의 기량이 발휘된 가운데 스토크시티는 원정에서 소중한 2-0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승점 3을 추가로 획득한 스토크시티는 이로써 12승 8무 19패의 전적을 기록하며 승점 44를 얻어내어 리그에서 17위로 올라섰으며 강등권과의 격차를 벌렸습니다.

너 없으면 안돼

배준호는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스토크시티의 긴급 요청을 받아 조기 복귀하였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25일에 “배준호의 소속팀 스토크에서 리그 경기 대비를 위해 선수 조기 복귀를 요청했다”며 “대한축구협회와 올림픽대표팀 코치진은 구단 요청을 수용했고 오늘 소속팀에 복귀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배준호는 27일 오전 5시에 열린 2024년 서아시아축구연맹(WAFF)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한국은 승부차기 끝에 호주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4강 멤버

지난 해 U-20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중심에 서며 유럽의 관심을 끌었던 배준호는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스토크시티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비록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유럽 이적 첫 해에 이미 의미 있는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 영입된 후 알렉스 닐 감독의 경질과 같은 변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배준호는 신임 감독인 스티븐 슈마허의 밑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날카로운 플레이로 스토크시티의 주요 선수로 활약하며, 최근 경기에서는 꾸준히 공격 포인트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구단 서포터스들의 투표로 ‘2월 이달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올림픽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배준호는 올림픽 대표팀에 선발되었습니다. 지난 24일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대회 준결승전에서는 엄지성(광주)의 결승골을 돕는 등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결승전을 앞두고 스토크의 요청을 받았습니다. 스토크는 위기에 처해 있었습니다.

챔피언십 리그에서 19위에 머물러 있었고, 강등권 마지노선인 22위 허더즈필드와의 승점 차이는 겨우 2점이었습니다. 잔류를 위해 남은 경기 결과가 매우 중요했습니다.

따라서 30일 0시에 헐시티와의 39라운드를 앞두고 스토크의 주축인 배준호의 존재가 절실했고, 대한축구협회는 향후 차출 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감독의 복귀요청 그리고..

지난 해 U-20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중심에 서며 유럽의 관심을 끌었던 배준호는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스토크시티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비록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유럽 이적 첫 해에 이미 의미 있는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 영입된 후 알렉스 닐 감독의 경질과 같은 변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배준호는 신임 감독인 스티븐 슈마허의 밑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날카로운 플레이로 스토크시티의 주요 선수로 활약하며, 최근 경기에서는 꾸준히 공격 포인트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구단 서포터스들의 투표로 ‘2월 이달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배준호는 올림픽 대표팀에 선발되었습니다. 지난 24일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대회 준결승전에서는 엄지성(광주)의 결승골을 돕는 등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결승전을 앞두고 스토크의 요청을 받았습니다. 스토크는 위기에 처해 있었습니다. 챔피언십 리그에서 19위에 머물러 있었고, 강등권 마지노선인 22위 허더즈필드와의 승점 차이는 겨우 2점이었습니다.

잔류를 위해 남은 경기 결과가 매우 중요했습니다. 따라서 30일 0시에 헐시티와의 39라운드를 앞두고 스토크의 주축인 배준호의 존재가 절실했고, 대한축구협회는 향후 차출 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