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손흥민!” 리그 복귀 손흥민, 양팀 통틀어 000에 올랐다!

역시 손흥민입니다.

손흥민이 리그 15호골을 넣은 가운데, 양팀 통틀어 000에 올랐습니다.

토트넘

토트넘 훗스퍼는 한국시간으로 31일 오전 0시에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0라운드에서 루턴 타운을 2-1로 이겼습니다. 이로써 토트넘은 17승 5무 7패(승점 56)로 4위로 올라섰습니다.

손흥민은 여전히 선발 출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손흥민과 함께 출전한 선수들은 티모 베르너, 제임스 매디슨, 데얀 쿨루셉스키, 이브 비수마, 파페 사르, 데스티니 우도기, 라두 드라구신, 크리스티안 로메로, 페드로 포로, 그리고 굴리엘모 비카리오였습니다.

골대 2쿠션

그러나 이날 손흥민은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특히 전반전 20분에는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질주 후에도 골키퍼를 제쳐내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망을 흔들지 못했습니다. 더구나 골대를 맞고 나가는 공도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뒤이어 손흥민은 계속해서 득점을 노렸지만 수비 블록에 막혀 좌절을 겪었습니다. 전반전 38분에는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앞에서 감아 찬 슛을 시도했으나 수비에 막혔고, 후반전 3분에는 매디슨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슛을 시도했지만 다시 한 번 수비에 막혔습니다.

토트넘은 상대편의 자책골로 1-1로 스코어를 맞추긴 했지만, 역전골을 넣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토트넘에게 필요한 것은 3점의 승리였기에 1점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습니다.

열리지 않던 골문, 드디어

역시 손흥민이었습니다. 결국 그는 해냈습니다. 후반 41분에는 손흥민이 역습을 시작하고 좌측면으로 질주하는 베르너에게 패스를 전달했습니다. 베르너가 골문 앞으로 크로스를 올리자 존슨이 뒤에서 연결했습니다. 그러자 손흥민은 침착하게 슈팅을 시도했고, 공은 수비를 맞고 굴절되며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이로써 토트넘은 손흥민의 역전골로 인해 흥미진진한 승리를 거두었고, 아스톤 빌라를 제치며 4위까지 올라설 수 있었습니다. 이것으로 TOP4를 향한 목표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완전 싹쓸이

경기가 종료된 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토트넘 대 루턴 경기의 최우수 선수를 발표했습니다. 당연히 손흥민이 그랬습니다. 손흥민은 80.4%의 득표율로 존슨(8.4%), 타이트 총(4.2%), 매디슨(2.9%), 알피 다우티(1.5%), 비카리오(1.2%) 등을 제치며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습니다.

손흥민은 리그에서 15번째 골을 넣으며, 모하메드 살라(15골)과 제로드 보웬(15골)과 동률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그 앞에는 엘링 홀란(18골), 도미닉 솔란케(16골), 올리 왓킨스(16골) 등이 있습니다. 이제는 득점왕의 자리도 노릴 수 있을 것입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