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잘하는데 000은 아니지” 이정도면 차별이다, 손흥민이 영국 진행자에게 받는 충격적인 대접

이건 인종차별급이 아닌가?

손흥민이 뭘 어떻게 해야할까요?

손흥민? 솔직히..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PL)의 레전드가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영국 ‘토크 스포츠’는 “진행자인 앤디 타운센드는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계속 역사를 쓰고 있지만 그가 PL의 레전드로 여겨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라고 했습니다.

매체는 “손흥민은 2-1로 승리한 루턴 타운전에서 토트넘 역사상 5번째로 많은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이는 손흥민의 토트넘 통산 160호골이었고, 손흥민은 이 득점으로 토트넘 역대 최다 득점자 명단에서 토트넘의 전설 클리프 존스보다 높은 위치로 올라갔습니다. 해리 케인, 지미 그리브스, 바비 스미스, 마틴 차이버스만 손흥민보다 앞서 있는 가운데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의 아이콘이다”라며 손흥민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과거 첼시에서 선수로 뛰었고, 현재 ‘토크 스포츠’의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는 타운센드는 손흥민이 PL에서 레전드로 불리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훌륭하지만 000은 아니야

‘토크 스포츠’에 따르면 타운센드는 “손흥민은 최고의 선수고, 훌륭한 선수다. 하지만 ‘전설’이라는 단어는 올바른 맥락에서 사용할 필요가 있다. 누군가 이전에 내 대본에 그런 내용을 넣었는데, 그것(손흥민을 전설이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운센드는 “내 생각에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훌륭한 선수였다. 하지만 전설이냐고?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손흥민의 기록들

손흥민은 그간 PL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여줬던 선수다. 2021-22시즌 리그에서만 23골을 폭발시키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PL 득점왕을 차지한 것을 포함해 몇 시즌 동안 꾸준히 PL 득점 중상위권 이상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2016-17시즌 이후 손흥민은 줄곧 PL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부진하다는 꼬리표를 달았던 지난 시즌조차 손흥민은 10골 6도움을 올리며 준수한 기록을 남겼습니다.

이번 시즌에도 토트넘의 주장이자 핵심 공격수로서 팀을 이끌고 있고, 15골 8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 선수들 중 가장 많은 득점과 가장 많은 도움을 기록했습니다.

‘토크 스포츠’도 “손흥민은 지난 4시즌 중 3시즌 동안 15골 이상을 터트렸다. 이번 시즌 손흥민이 뽑아낸 15골 중 5골이 결승골이었고,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에 승점 12점을 가져왔다”라며 손흥민이 그동안 꾸준한 활약을 펼쳤고, 이번 시즌에도 토트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기록을 떠나 토트넘에서 오랜 시간 뛰며 팀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손흥민은 명실상부 토트넘의 레전드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특히 케인이 떠난 이후 손흥민은 새로운 ‘미스터 토트넘’으로 불릴 만한 유일한 선수입니다.

손흥민의 장점

손흥민의 가장 큰 장점은 일관성입니다. 손흥민은 시즌 도중 국제대회에 차출됐음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의 다른 선수들이 기복을 겪는 동안 꾸준함을 유지하며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루턴전 이후 손흥민을 이주의 팀에 선정한 영국 공영방송 ‘BBC’의 축구전문가 가레스 크룩 역시 손흥민에 대해 “토트넘에는 일관성이 부족하다. 토트넘은 잠시 세계 최고의 팀처럼 플레이하지만, 또 잠시 영원한 패자가 되기도 한다”라면서 “다행히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없었다면 침몰했을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