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있었다면..” 2002 월드컵, 손흥민 관련 질문에 직접 답변한 히딩크 감독

손흥민이 2002 멤버라면?!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질문에 히딩크 감독이 답변해 화제입니다.

한국방문

2002년 한일월드컵 4강에서 두각을 나타낸 거스 히딩크 전 축구 대표팀 감독이 9일 KBS 1TV 토크쇼 ‘아침마당’에 출연하여 최근 한국 축구에 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히딩크 전 감독은 김남일 전 성남FC 감독과 함께 고(故) 유상철 전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을 추억하며 2002년 월드컵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유 감독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폴란드전에서 쐐기골을 넣은 순간을 언급하며 “아직도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유상철은 팀 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줬던 선수다”라며 “코가 부러져도 경기에 나갔다. 그의 이별은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습니다. 유 전 감독은 2021년 6월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다시 한번?

이날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배우 이광기가 “제가 만약 축구협회 관계자라면 히딩크 전 감독님을 다시 한번 대표팀 감독으로 모시고 싶다”고 말하자, 히딩크 전 감독은 구체적인 대답을 피하며 옅은 미소로 응했습니다.

히딩크 전 감독은 “2002년에 우리는 정말 큰 성공을 거뒀다”며 “2~3년이 지나면 시들해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렇게 오랜 시간 관심이 이어질지 몰랐다”고 회고했습니다.

손흥민 있었다면..?

방송 전 인터뷰에서 ‘2002년 월드컵에 손흥민 있었다면 결과가 달랐을 것 같냐’는 질문을 받자 “토트넘 경기를 꾸준히 챙겨보고 있다. 당연하다. 그는 정말 대단한 선수다. 토트넘에서도 주장이잖냐. 그의 헌신적 모습과 경기를 보는게 즐겁다”고 답했습니다.

한국에 대해선 “한국은 아시아의 라틴국 같은 열정을 가진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스페인, 러시아, 호주 등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일해봤지만 한국인의 열정은 남다르다”며

“한국인들은 일에 임하는 자세가 좋고, 기쁜 일에 다 같이 기뻐하고 슬픈 일에 함께 슬퍼하는 등 감정 표현을 잘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는 김 전 성남FC 감독의 아내인 김보민 아나운서와 아들인 김서우군도 출연했습니다. 김 전 감독은 “무명이었던 제가 감독님 덕분에 월드컵 경기에 뛸 수 있었고, 이후 아내를 만나 가정을 꾸릴 수 있었다. 모든 게 감독님 덕분”이라고 말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