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심하긴 하네! XX올랐구만” 시즌 마친 손흥민, 충격적인 근황

해도 해도 심하다

토트넘의 기이한 행보에 손흥민이 죽어나고 있습니다.

어제 끝났는데..

손흥민 선수는 시즌이 끝난 후에도 휴식을 취할 겨를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 합니다.

시즌 종료 직후 풀타임에 가까운 경기를 치른 후, 곧바로 호주 멜버른으로 이동해야 했습니다. 이는 토트넘이 오는 22일 멜버른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뉴캐슬과 친선경기를 치르기 때문입니다.

이 친선경기는 토트넘과 뉴캐슬 두 구단의 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개최되며, 유럽의 여러 구단들이 프리시즌 기간 동안 아시아나 미국에서 팬들에게 티켓을 판매하며 친선경기를 하는 것과 유사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 경기는 프리시즌 친선경기와는 달리, 시즌 직후에 진행되어 선수들에게는 매우 빡빡한 일정이며, 주로 수익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3일만에

토트넘과 뉴캐슬의 선수들은 리그 최종전이 끝난 지 단 3일 만에 다시 경기에 나서야 하며, 이는 선수들에게는 ‘살인일정’과 다름없는 큰 부담이 됩니다.

주전급 선수들의 모든 출전이 보장되지는 않지만, 팀의 스타 플레이어들이 경기에 나설 가능성은 높은 편입니다.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일부 팬들은 구단의 수익 창출을 위해 선수들이 지나치게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문제는 많은 선수들도 이전부터 제기해온 바 있습니다.

선수들이 구단의 이익을 위해 과도하게 활용되는 현상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바로

손흥민 선수는 호주에서 열리는 친선경기 후 6월에 있을 A매치 일정에 맞추어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대표팀 명단은 27일에 발표되지만, 손흥민 선수가 명단에서 제외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대표팀에 합류한 후에는 6일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을 치르고, 11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의 6차전에 출전합니다.

손흥민 선수가 국가대표팀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그의 결장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이미 시즌 동안 토트넘과 국가대표팀을 오가며 피로가 누적된 상태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 참가한 것까지 더해져 체력적으로 많이 지쳐 있는 상황입니다.

손흥민 선수의 일정은 그가 잠시 휴식을 취한 후에도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기에는 부담스러울 정도로 빡빡합니다.

호주에서의 친선경기에 이어 계속되는 국가대표팀 일정으로 인해 ‘살인일정’이라는 표현이 나오는 것은 불가피합니다. 이러한 상황은 선수 본인 뿐만 아니라 팬들에게도 큰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체력 저하와 경기력 감소는 시즌 도중 대륙컵에 참여한 선수들에게 흔히 발생하는 문제입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손흥민을 비롯한 아시안컵 및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참가했던 선수들이 소속팀으로 복귀한 후 경기력이 떨어진 것이 눈에 띄었다고 합니다. 이는 체력적 한계로 인해 불가피한 경향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희망은..

손흥민 선수의 경우, 비록 혹사에 가까운 일정을 소화해야 했지만, 시즌 말미에 보여준 경기력은 매우 긍정적인 면을 보여줍니다.

토트넘의 주요 경기에서 꾸준히 준수한 성과를 내면서 팀이 다음 시즌 유럽대항전 출전권을 획득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는 그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자신의 기량을 유지하고, 심지어 향상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앞으로 손흥민 선수가 국가대표팀 일정과 클럽 일정을 어떻게 조율하면서 체력 관리를 해 나갈지가 중요한 관건이 될 것입니다. 적절한 휴식과 회복 시간이 확보된다면, 그의 경기력 저하를 최소화하고 지속적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는 손흥민 선수 개인뿐만 아니라 소속 팀과 국가대표팀 모두에게 중요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