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건 좀..” 마침내 붕대 푼 손흥민, 충격적인 손가락 상태 드러나자 모두 경악했다

아시안컵때 탈구된 손흥민의 손가락, 얼마전까지 붕대를 감고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걱정을 했는데요.

최근 그의 손 상태가 알려져 화제입니다.

놀랍다 손흥민

손흥민 선수가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토트넘 소속으로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 대기록을 달성하면서 그의 축구 경력에서 또 다른 놀라운 성취를 이루었습니다.

이는 과거 웨인 루니, 무함마드 살라흐,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 디디에 드로그바 같은 선수들이 달성한 바 있는 기록으로, 아시아 선수 중에서는 손흥민이 처음으로 이 고지에 오른 것입니다.

그러나 손흥민의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의 손가락 상태가 팬들과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충격적인 상태

최근 셰필드와의 리그 최종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지만, 경기 후 공개된 사진에서 그의 손가락이 여전히 휘어진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팬들 사이에서는 손흥민의 손가락이 부어 오르는 정도를 넘어서 뼈가 굳은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손흥민의 손가락 부상은 통증 관리와 회복 과정에서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상태에서 그가 경기에 계속 출전하며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은 그의 프로 정신과 투지를 보여주는 예입니다.

그의 회복 상태와 향후 출전 여부에 대한 팬들의 걱정과 관심이 계속되고 있으며, 손흥민이 완전히 회복하여 건강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다시 서길 기대합니다.

그때 당시..

손흥민 선수의 손가락 탈구 부상은 축구 경력 중 큰 도전이 되고 있습니다.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동안 발생한 이 부상은 대회 중에도 그의 플레이에 영향을 미쳤고, 후반기에도 계속해서 그의 경기력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탈구 부상, 완치는?

손흥민은 이 부상에 대해 상당히 견디며 경기에 출전했지만, 부상이 그의 손가락 원래 상태로의 회복을 완전히 이루지 못하게 했습니다. 테이핑 후에도 손가락이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지 못한 것은 부상의 심각성을 시사합니다.

전문가들은 손가락 탈구 부상이 손가락 마디에서 뼈가 빠져나가는 상태임을 지적하며, 이런 유형의 부상에서 회복은 단순한 시간 문제가 아니라 지속적인 관리와 재활 운동이 필수적임을 강조합니다.

치료 기간은 손가락의 상태와 탈구의 심각성에 따라 다르며, 완전한 기능 회복에는 최대 6개월이 소요될 수 있으나, 불편함이 12개월까지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이로 인해 관절의 불편감, 강직, 변형 등의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어, 손흥민의 장기적인 경기력 유지를 위해서는 지속적인 재활 관리가 중요합니다.

손흥민의 회복 과정은 그가 어떻게 관리하고, 의료 팀과 협력하여 이 부상을 극복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입니다. 팬들과 팀 동료들의 지지가 그의 빠른 회복과 경기장에서의 완벽한 복귀를 위한 중요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