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경사났네” 고등윙어 양민혁, 6개월만에 전한 깜놀할 소식

이건 정말 레전드네

고등윙어로 불리던 강원fc 선수 양민혁이 놀라운 근황을 전했습니다.

6개월

고등학생 선수 양민혁이 6개월 만에 정식 프로 선수로 계약을 맺으며 강원FC의 돌풍을 이끌고 있습니다.

양민혁은 지난해 12월 29일 준프로 자격으로 팀에 합류한 이후, 빠른 시간 내에 프로 선수로 승격되었습니다.

현재 강릉제일고에 재학 중인 2006년생 양민혁은 올 시즌 17경기 모두 출전하여 5골과 3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성공에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강원FC의 김병지 대표이사는 구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양민혁의 프로 계약 소식을 발표했습니다.

에이스 바톤터치

양민혁은 전 에이스 양현준이 떠난 뒤 그의 등번호인 47번을 이어받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강원FC는 양민혁의 활약 덕분에 지난 시즌 대비 크게 개선된 성적을 보이고 있으며, 현재 리그 2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과는 양민혁의 뛰어난 공격 포인트와 강원의 전반적인 득점력 향상에 기인합니다. 이는 지난 시즌 대비 매우 긍정적인 변화로, 팀의 전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김병지 대표이사의 연봉 언급

강원FC의 김병지 대표이사는 양민혁 선수의 연봉에 관한 팬들의 질문에 대해 매우 만족스러운 답변을 제공했습니다. 양민혁 선수의 현재 활약이 10억 원 가치가 있다고 인정하며, 만약 시즌 MVP로 선정된다면 연봉에 1억 원을 추가로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라이브 방송에 함께 출연한 양민혁 선수는 팀의 현재 성적에 만족하면서도 남은 경기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그는 팬들의 지지가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된다며, 더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계보를 이어라

김 대표이사는 양민혁 선수가 미래에 빅클럽으로 이적할 경우, 이적 전에 후배 선수에게 등번호 47번을 전해주며 빅클럽에서의 성공을 기원하는 전통을 이어가길 바랐습니다.

이는 지난해 양현준 선수가 셀틱으로 이적할 때 사용했던 방식과 유사합니다. 그 당시 양현준 선수는 구단과의 불편한 관계를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해소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김 대표이사의 발언은 선수와 구단 간의 긍정적인 관계 유지와 지속적인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좋은 예로 볼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