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대한민국!” 6월 A매치 반영된 대한민국 대표팀, 3차예선 포트와 FIFA랭킹 발표

역시 한국! 잘했다

한국이 6월 A매치에서 2연승을 한 가운데, 포트와 피파랭킹이 공개됐습니다.

2연승

한국 축구대표팀이 최근 6월 A매치에서 2연승을 기록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22위로 상승했습니다.

FIFA는 한국시간으로 20일 남자 축구대표팀 세계 랭킹을 발표했으며, 한국은 기존 23위에서 한 계단 상승한 22위에 자리 잡았습니다.

이번 상승은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하에서 치른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기간 동안 싱가포르와 중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8.88점을 추가한 결과입니다. 이로써 한국은 총 1,572.87점을 기록하며 우크라이나를 제치고 순위를 올렸습니다.

3차예선 포트

또한, 이번 FIFA 랭킹은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포트 배정에 반영됩니다. 3차 예선은 3개 조로 나누어 진행되며, 한국은 일본(17위), 이란(20위)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순위를 유지하며 1번 포트를 차지했습니다. 이에 23위 호주를 1.58점 차이로 근소하게 앞서며 경쟁국을 따돌렸습니다.

2번 포트에는 호주, 카타르, 이라크가 포함되었으며, 이라크는 마지막 2연전에서 연승을 거두며 55위에 위치해 2번 포트에 합류했습니다.

반면, 카타르는 한 계단 하락한 35위를 기록했고, 사우디아라비아는 순위가 3계단 떨어져 56위로 3번 포트로 밀렸습니다. 이런 랭킹 변동은 각 팀의 전략과 대회 준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동남아팀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는 최근 키르기스스탄과 1-1로 비긴 후, 대만을 3-1로 이기며 1승 1무를 기록했습니다.

이 결과로 말레이시아는 138위에서 135위로 상승했습니다. 한편,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는 이라크에는 0-2로 패배했으나 필리핀을 2-0으로 꺾으며 1승 1패를 기록, 3차 예선에 진출하며 FIFA 랭킹 134위를 유지했습니다. 이로써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보다 한 계단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김상식 감독이 최근 부임한 베트남은 이번에 필리핀을 3-2로 이긴 후 이라크에는 1-3으로 패하며 115위에서 116위로 소폭 하락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의 최상위권에서는 이번 여름 큰 변동이 없었습니다. 아르헨티나, 프랑스, 벨기에는 각각 1~3위를 유지하며 여전히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브라질과 잉글랜드는 순위가 바뀌어 브라질이 4위, 잉글랜드가 5위에 위치했습니다. 그 뒤를 포르투갈, 네덜란드, 스페인, 크로아티아, 이탈리아가 이었습니다. 이런 상위권의 안정성은 각 대회의 우승 후보들이 계속해서 강력한 성적을 유지하고 있음을 나타냅니다.

X